CCTV에 AI 기술 접목…실종자 등 추척 프로그램 개발
사진=유니셈

사진=유니셈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전문업체 유니셈(13,450 +2.67%)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AI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지원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구 수성구 등 지자체 방범 폐쇄회로(CC)TV 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미아 및 실종자 등을 추적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대구 수성구청, 경북대 산학협력단외 3개 대구 지역기업이 구축한 수성구 실증랩에서 제공하는 영상학습 데이터를 활용해 특정 대상인의 사진, 인상착의, 특징을 기반으로 영상검색과 이동경로를 추적하는 AI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프로그램은 경찰의 실종자 동선 추적 및 초도 수사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경찰이 직접 추적 대상을 입력하거나 외부 시스템과 연계해 추적 대상을 능동적으로 추적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각 지자체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수요기관과 협력해 광역 지자체 규모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또 직접 개발한 AI 기반 지능형교통체계(ITS), 스마트 안전, IoT 플랫폼의 국내 및 베트남, 인도네시아 레퍼런스를 본 사업에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