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지수 7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6월 고용 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왔으나 미국 중앙은행(Fed)의 조기 긴축을 촉발할 정도는 아니라는 평가에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

2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82포인트(0.44%) 오른 34,786.35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2.40포인트(0.75%) 상승한 4352.34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6.95포인트(0.81%) 뛴 14,639.3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독립기념일 다음 날인 오는 5일 휴장을 앞두고 마감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일제히 경신했다.

S&P500지수는 7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이전 최고치인 35,091.56을 돌파하진 못했으나 마감가 기준으로 이전 최고치인 5월 7일 기록한 34,777.76을 넘어섰다. 나스닥지수도 지난달 29일 기록한 이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6월 미국의 신규 고용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증가세를 보였으나 실업률은 전달보다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의 고용시장이 점차 회복되고 있으나 회복세가 고르지 않은 모습에 Fed의 긴축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는 다소 완화됐다.

미 노동부는 이날 6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85만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70만6천 명 증가를 웃도는 수준이다.

5월 고용은 55만9000명 증가에서 58만3000명 증가로, 4월 고용은 27만8000명 증가에서 26만9000명 증가로 조정됐다.

6월 실업률은 5.9%로 전달의 5.8%와 시장 예상치인 5.6%보다 높아졌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1.43%까지 하락했다. 고용지표 개선에 금리는 오름세를 보였으나 긴축 속도가 빨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되며 금리는 다시 하락 반전했다.

업종별로 기술주가 1.39% 오르며 시장을 주도했고 임의 소비재 관련주도 1% 이상 올랐다. 반면 에너지와 금융주는 각각 0.2%가량 하락했다.

한편 뉴욕 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이 포함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 회동을 주시하며 소폭 하락했다.

OPEC+ 산유국들은 이날 회의에서 8월 이후 산유량을 확정하지 못하고 오는 5일 회의를 재개하기로 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