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투하고 자녀에게 물려준다…'하나금투 증여랩' 출시
사회적 가치에 부합하면서 돈까지 버는 투자를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전세계 ‘착한기업’에 투자하면서 증여와 절세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상품이 출시돼 화제다. 하나금융투자는 지속 가능한 글로벌 기업에 장기 투자하고 증여를 위한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증여랩’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상품은 지난주 3일간 사전예약을 통해 330계좌, 120여억원을 모집했다.

증여랩은 미국 대표 경제지인 포춘지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들 중에서 투자종목을 발굴한다. 투자가치, 재무상태,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점수가 투자기업 선정의 핵심이다. 증여까지 염두에 둔 장기투자를 위해서는 지속가능성이 담보돼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되는 증여랩은 대표 글로벌 기업에 장기 투자해 증여는 물론 ESG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증여랩은 증여에 필요한 여러 혜택도 제공한다. 가입하는 손님들에게는 증여세 신고 서비스 대행을 제공하고, 장기보유 시 수수료를 단계적으로 낮춰 장기 투자에 유리하게 했다. 또 손님의 요청사항을 운용에 적극 반영하는 랩어카운트의 장점도 가지고 있다. 랩어카운트란 증권사가 투자자의 자산을 투자자의 성향에 맞게 관리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상품이다.

증여랩은 우수기업을 장기보유하는 장기보유형과 시장상황에 맞춰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자산배분형 두 가지로 출시됐다. 최저 가입한도는 장기보유형과 자산배분형이 각각 1000만원과 2000만원이다. 기본 수수료는 선취 연 1.0%에 후취 1.2%이다. 후취 수수료의 경우 5년 갱신 시 장기보유형은 최대 0.5%까지, 자산배분형은 최대 0.6%까지 내려간다. 계약기간은 기본 1년이다. 만기에 해지를 하지 않을 경우 연 단위로 자동 연장이 된다. 1년 이내 중도해지도 가능하지만 중도해지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박의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