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의 정규 장 종료를 알리는 클로징 벨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사진=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시장의 정규 장 종료를 알리는 클로징 벨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사진=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4,240 -1.28%)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거래소 장 마감을 알리는 타종 행사인 ‘클로징 벨‘ 기념 행사에 참여했다고 28일(한국시간) 밝혔다.

나스닥 클로징 벨 기념 행사는 미국 주식 시장 정규장 종료(현지시간 오후 4시)를 알리는 카운트다운 행사다.

행사 당일 뉴욕 나스닥타워에서는 대만 유안타증권을 비롯해 한국 유안타증권, 홍콩 유안타증권 최고경영자(CEO) 등 임직원들이 원격으로 참여한 인터뷰 영상 등이 방송됐다.

앞서 대만·한국·홍콩 유안타증권은 나스닥과 ‘나스닥 베이직 엔터프라이즈‘ 라이선스를 체결하고, 각국 투자자들에게 미국주식 전 종목 실시간 시세 무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한국 유안타증권은 이날부터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미국주식 실시간 시세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전까지는 15분 지연된 미국 주식 시세가 제공됐으며, 실시간으로 확인하려면 별도의 유료 서비스를 신청해야 했다.

이번에 선보인 미국주식 ‘실시간 시세 Slim’은 나스닥 산하 4개 거래소(Nasdaq Stock Market LLC, Nasdaq BX, Nasdaq PHILX LLC, FINRA)에서 취합한 미국 증시 상장 종목의 주문 및 체결 정보를 바탕으로 실시간 시세를 무료로 제공한다.

궈밍쩡 한국 유안타증권 대표이사는 “한국 시장에서 미국주식 투자가 비약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유안타금융그룹과 나스닥과의 협업으로 도입되는 미국주식 실시간시세 무료 서비스는 양질의 대고객 서비스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투자자들에게 유안타네트워크를 통해 신속하고 편리한 해외투자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