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가 미국 여야의 인프라 투자 예산안 합의 소식이 전해진 영향으로 25일 개장 직후 3300선을 돌파했다.

오전 9시 현재 코스피는 전일 대비 14.84포인트(0.45%) 오른 3300.94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다.

전일에도 코스피는 미 증시에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진 데 힘입어 지난 15일 기록한 장중과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6거래일만에 각각 3292.27과 3286.10으로 갈아치운 바 있다.

이날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 중인 인프라 투자 계획에 대해 정치권이 합의했다는 소식이 우리 증시를 밀어 올리고 있다. 다만 예산안의 규모는 기존 바이든 행정부가 제안한 2조5000억달러 수준보다 줄어든 1조달러 수준으로 알려졌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정부는 인프라에 5790억달러를 새롭게 지출하는데 이중 3120억달러를 교통에 2660억달러는 다른 인프라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에 간밤 뉴욕증시는 상승하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2.58포인트(0.95%) 오른 3만4196.82에, S&P500지수는 24.65포인트(0.58%) 상승한 4266.4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7.98포인트(0.69%) 상승한 1만4369.71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연구원은 “인프라 투자 합의 소식이 전해지자 인프라, 기계, 철강, 태양광 등의 강세가 뚜렷했다”며 “반도체, 5G 반도체 장비 업종 등도 인프라 투자 수혜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