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사상 최고치 경신, 다우 하락 반전
차익실현 매물에 지수별 방향 엇갈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스탠더스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거래일 만에 하락 전환했고 나스닥지수는 기술주 상승세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1.34포인트(0.21%) 하락한 33,874.24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전장보다 4.60포인트(0.11%) 떨어진 4,241.8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8.47포인트(0.13%) 오른 14,271.73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고, S&P500지수는 3거래일 만에 하락 전환됐다. 다만 S&P500지수는 역대 최고치보다 0.36% 낮은 상태로 고점에 바짝 다가섰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전날 조기 긴축에 따른 시장의 불안을 누그러뜨리면서 주가는 개장 초부터 위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다만 고점 부담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에 지수별로 방향이 엇갈렸다.

파월 Fed 의장은 전날 하원에 출석해 물가 상승세가 예상보다 강하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물가 우려에 따른 선제적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파월 의장은 또한 경제 재개에 따른 인플레이션 영향은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질 것이라며 높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일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
경기지표는 다소 엇갈렸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이날 발표한 미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계정조정치)는 62.6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월 확정치 62.1보다 상승한 것으로, 시장 예상치 61.5를 상회했다.

반면 서비스업 PMI 예비치는 64.8로 전월 확정치 70.4보다 떨어졌다. 시장 예상치는 70.0이었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합한 6월 복합 PMI 예비치는 63.9로. 전월 확정치 68.7보다 하락했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확대, 50을 밑돌 경우 경기축소를 의미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뉴욕증시는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유입되며 상승 출발했지만 차익실현 욕구도 강해지면서 일부 지수는 하락 전환했다"면서 "다만 Fed의 통화 긴축 우려가 완만하게 해소되자 나스닥이 사상 최고치 경신을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이날 테슬라는 티벳에 태양광 발전과 전력 저장장치를 갖춘 충전소를 개장했다는 소식에 5.27% 급등했다. 니오와 리오토는 전기차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각각 2.97%와 7.78% 올랐다. 포드는 미국 우정청 배달용 차량 공급 부품업체로 선정됐다는 소식까지 더해지며 3.42% 상승했다.

미국 우주관광기업 스페이스 퍼스팩티브가 여객 풍선을 이용한 시험비행에 성공했다는 소식에 비슷한 사업을 영위하는 버진갤럭틱이 3.55% 상승했다. 버진갤럭틱은 2023년부터 우주 관광을 개시할 예정이며 600명의 고객을 상대로 25만 달러 티켓을 사전판매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