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가 5주 연속 감소한 가운데 상승했다.

23일(미 동부시간)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3센트(0.3%) 오른 배럴당 73.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 근방에서 거래됐다.

브렌트유 가격도 이날 배럴당 75달러를 웃돌면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가 계속 줄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여행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면서 계속 오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지난 18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재고가 761만4천 배럴 줄어든 4억5천906만 배럴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는 410만 배럴 감소였다.

이날 원유재고는 시장의 예상보다 더 많이 줄었다.

그만큼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는 얘기다.

휘발유 재고는 293만 배럴 줄었고, 정제유 재고는 175만4천 배럴 늘어났다.

애널리스트들은 휘발유 재고는 80만 배럴 늘고, 정제유 재고는 60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원유재고가 계속 줄고 있다는 것은 미국 경제의 강세를 보여주는 동시에 시장이 공급 부족에 취약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공급 압박(스퀴즈)을 보기 시작했으며, 이것이 바로 시장이 이렇게 강한 이유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미국 휘발유 재고가 크게 줄어든 점을 언급하며, 이는 "미국 경제가 재개되고 있으며, 사람들이 자동차를 다시 타고 일터로 돌아가기 시작했다는 신호"라며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공급보다 더 빨리 회복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유가가 오르고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산유국들도 증산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은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1일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 회동에서 참가국들이 감산을 추가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4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포함한 OPEC+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글로벌 원유 수요가 급감하자 원유 생산량을 하루 970만 배럴가량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오는 7월까지 단계적으로 감산량을 완화해왔다.

저널에 따르면 산유국들은 일단 8월에 하루 50만 배럴 가량을 추가로 완화한 뒤 이후 몇 달간은 유사한 규모로 추가 완화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최종 규모는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