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과 위원들의 발언에 새로운 것이 없었다는 평가 속에 상승 마감했다. Fed가 정책을 조정하더라도 점진적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안도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61포인트(0.20%) 오른 33,945.58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1.65포인트(0.51%) 상승한 4246.44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1.79포인트(0.79%) 오른 14,253.27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장중 기준, 마감가 기준 최고치를 각각 경신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이 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특별 소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 요인에 의해 오르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주가 상승세가 유지됐다.

파월 의장은 팬데믹에 따른 인플레이션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크게 지속할 수 있다는 점은 인정했으나 경제 재개에 따른 이러한 영향은 시간이 지나면서 약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기존과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Fed는 정책 결정에서 기계적인 공식을 따르지는 않는다며 Fed의 테이퍼링은 지표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경기 회복은 지속되고 있으나 백신 접종 속도 등을 감안하면 아직은 회복이 멀다는 점을 언급하며 온건적 통화정책 지속을 시사했다"며 "이러한 발언 이후 달러화는 약세, 국채금리 하락은 지속됐으나 주가지수는 상승폭을 소폭 확대했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 증시는 소매 유통업종이 동반 상승했고 경기 민감주 중 소비 관련 종목군의 강세도 특징이다.

엔비디아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와 기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레이몬드의 발표로 2.49% 상승 마감했다. 비트코인의 반등으로 5% 넘게 급락하던 코인베이스는 낙폭을 축소해 0.06% 하락 마감했다. 테슬라(0.46%), AMD(1.20%), 페이팔(1.29%) 등도 상승하는 등 비트코인 변동성 확대로 관련 기술주가 강세를 보였다.

전일 실적 부진 우려로 약세를 보였던 넷플릭스는 당시 호재였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의 계약 소식이 재차 부각되며 2.38% 상승 마감했다. 아마존은 프라임데이 매출 급증에 따른 실적 호전 가능성이 부각되자 1.49% 상승 마감했다. 월마트(0.46%), 타겟(1.47%), 콜스(2.67%)도 동반 상승했다.

반면 카니발(-2.13%), 로얄캐리비안(-1.99%) 등 크루즈 업종과 델타항공(-0.87%), 아메리칸에어라인(-1.51%) 등 항공 업종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여파로 부진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