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지난달 25일 상장한 KODEX K-미래차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와 KODEX K-신재생에너지 액티브 ETF의 순자산총액 합계가 1000억원을 넘겼다고 22일 밝혔다. 기존에 상장한 KODEX K-이노베이션 액티브 ETF와 KODEX 혁신기술테마 액티브 ETF까지 포함하면 총 1223억원이다.

KODEX K-미래차 액티브 ETF와 KODEX K-신재생에너지 액티브 ETF는 향후 10년 동안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하는 ETF다. 국내 주식형 액티브 ETF 중 순자산이 가장 큰 상품은 KODEX K-미래차 액티브 ETF다. 지난 21일 기준 순자산은 666억8300만원이다. 이 ETF는 기아, 현대차, SK이노베이션 등에 투자한다. 자율주행, 전동화, 친환경 부품 등 스마트 모빌리티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설정 이후 5.96%의 수익률을 기록해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3.07%)을 웃돌았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