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의 오랜 주주인 영국 자산운용사 베일리기포드가 ‘넥스트 테슬라’로 바이오주인 모더나와 일루미나를 꼽았다. 중국 주식 중에서는 식료품 배달 관련주인 메이퇀과 핀둬둬의 전망이 밝다고 봤다.

톰 슬레이터 베일리기포드 미국 주식책임자는 지난 18일 미국 금융전문지 배런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모더나는 넓게 응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다”며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머신을 만드는 일루미나에도 비슷한 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베일리기포드는 테슬라 주가가 7달러 수준에 불과하던 2013년부터 테슬라에 투자를 시작해 주요 주주까지 오른 영국의 자산운용사다. 테슬라의 성장을 일찍이 예견해 시장에서 유명해졌다. 베일리기포드는 일루미나를 2011년부터, 모더나를 2018년부터 담고 있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베일리기포드 포트폴리오에서 이들 두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57%와 3.30%로, 상위 3·7위다.

슬레이터는 “모더나는 메신저 RNA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에이즈 등 다른 미충족 의료 수요를 극복하기 위한 백신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모더나가 사람의 유전 정보를 갖고 세포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능력을 높게 샀다.

중국 기업 중에서는 ‘중국판 배달의민족’ 메이퇀과 전자상거래 플랫폼 핀둬둬의 전망을 밝게 봤다. 핀둬둬는 식료품 서비스를 높게 샀다. 슬레이터는 “서양에서는 음식 배달이 테이크아웃의 대체 상품으로 시작됐지만 중국에서는 원래부터 준비된 음식을 먹는 문화가 있다”며 “중국의 주거 공간에선 효율적인 음식 배달을 위한 서비스 인프라가 활발히 설계되고 있고 부엌은 점점 작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