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여행레저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여행레저 상장지수펀드(ETF)’ 순자산총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의 순자산총액은 지난 15일 종가 기준 1007억원이다. 지난해 말 120억원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액은 340억원이다.

해당 ETF는 한진칼 하나투어 파라다이스 호텔신라 등 여행 레저 카지노 분야의 16개 종목에 투자한다. 작년 여행레저 관련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업황이 부진했다. 하지만 최근 백신 접종으로 인한 업황 회복 기대감으로 주가가 반등했다.

TIGER 여행레저 ETF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12.07%다. 3개월 수익률은 14.54%, 연초 이후 수익률은 31.48%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은 각각 3.34%, 6.99%, 13.40%다.

해당 ETF는 와이즈에프엔이 발표하는 ‘WISE 여행레저 지수’를 추종한다. 여행레저 사업을 영위하거나 관련이 있는 기업에서 편입종목을 선정해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지수를 구성한다. 개별종목 쏠림을 방지하기 위해 종목당 최대 10%까지만 편입한다.

권오성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장은 “미국은 백신 접종 이후 여행에 대한 보복 소비가 나타났다”며 “한국도 백신 접종이 진행되며 여행 산업 회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