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하이브, 'BTS 효과'에 종가 첫 30만원 돌파

하이브가 BTS(방탄소년단)를 앞세워 종가 기준으로 처음 30만원을 돌파했다.

하이브는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5.39%(1만6천원) 상승한 31만3천원에 장을 마쳤다.

작년 10월 15일 상장 이후 30만원을 넘어 마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중 최고가는 상장 당일에 기록했던 35만1천원이다.

이로써 하이브는 지난 10일부터 7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 기간 외국인이 하루를 제외하고 6거래일간 매수 우위를 보이며 33만주 이상을 순매수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면에서 벗어나면서 BTS가 미국과 일본 등에서 더욱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BTS의 두 번째 영어 곡 '버터'가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주 연속 정상 1위를 차지했다.

일본 베스트 앨범 'BTS, 더 베스트'는 발매 첫날 57만2천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 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