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확고한 실적 방향성으로 성장 기대"-키움

키움증권은 삼성SDI(741,000 -3.14%)에 대해 확고한 실적 방향성으로 성장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85만원을 유지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18일 "2분기 영업이익은 2522억원으로 시장예상치(2483억원)을 충족시킬 것"이라며 "자동차전지가 유럽 주요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대상으로 공급을 확대하며 마침내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저장장치(ESS) 물류 차질 영향이 일부 지속되지만 미주 전력용 중심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원형전지의 판가가 우호적"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자동차전지가 하반기 이익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자동차전지는 원가 효율성이 높은 Gen 3 및 Gen 4 배터리 비중이 지속 증가하고 헝가리 법인의 생산성 향상이 뒷받침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3분기부터 Gen 5 배터리 양산이 시작돼 기술적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향후 미국 진출 계획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