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하이투자證, 2.5조원 마곡 MICE 자금조달 성공 마무리

메리츠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이 금융주관사로 나선 '서울 마곡 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2조5000억원 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은 16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자금집행을 순조롭게 마치며 PF대출 인수 및 주관 사업을 매듭지었다. 이 사업을 위해 설립한 마곡마이스PFV(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는 롯데건설과 메리츠증권, 하이투자증권, SDAMC 등이 롯데건설 컨소시엄을 공동 구성했다. 메리츠증권이 12.5%, 하이투자증권이 5.0% 지분을 갖고 있다. 이 PFV는 2019년 12월 SH공사로부터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PF 대출에는 교보생명, DB손해보험, 신협중앙회 등 국내 43개 금융기관이 참여했다. 메리츠증권은 2조5000억원 중 1조1000억원에 달하는 대출 물량을 인수했다. 증권업계가 나선 부동산 PF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다. 앞서 메리츠증권이 2015년 주관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1조7000억원)은 물론 기존 최대 규모였던 여의도 파크원 PF(2조1000억원)보다도 많다.

이번 MICE 사업은 지하 7층, 지상 15층 규모(연면적 25만평)로 조성된다. 총 사업 규모는 4조1000억원이다. 올해 7월 착공해 2024년 6월 준공 예정이다. 10만7000여평에 달하는 오피스 시설 외에도 1만8000평 규모의 컨센션 센터, 3만1000평 규모의 상업시설 등이 포함됐다. 서울 서부권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많다.

메리츠·하이투자證, 2.5조원 마곡 MICE 자금조달 성공 마무리

이승환 메리츠증권 투자금융팀 이사는 "마곡 MICE 복합단지는 서울 서부권역에서 가장 높은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컨소시엄 대표사인 롯데건설의 전폭적인 지원과 증권사들의 부동산PF 역량이 결합해 프로젝트파이낸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