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성 특례 상장 예심 승인... 하반기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
“공모자금 활용해 신규 사업과 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할 것”
채용 플랫폼 원티드랩, 코스닥 상장 예심 청구 승인 [마켓인사이트]

인공지능(AI) 기반 채용 플랫폼 기업 원티드랩이 코스닥 시장 성장성 특례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15일 통과했다. 연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를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2015년 출범한 원티드랩은 지인 추천 및 헤드헌팅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구현했다. 원티드랩의 핵심 역량은 채용 플랫폼 ‘원티드(wanted)’가 보유한 인공지능(AI) 엔진을 활용한 데이터 기반 채용 서비스다. 최근에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지원자의 합격 여부를 예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추천 활용 시 합격률이 4배 이상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원티드랩은 지난 2018년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을 인수해 매월 국내 42만개 기업의 급여 및 고용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이를 190만 건 이상의 플랫폼 내 실시간 매칭 데이터와 결합해 지원자의 합격 여부를 예측하고 있다.

원티드랩은 프리랜서 매칭 서비스 ‘원티드 긱스(gigs)’, 직무 관련 교육 및 강연 콘텐츠 정기 구독 서비스 ‘원티드플러스(Wanted+)’ 등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또한, 올해는 기업 대상 HR 서비스 강화를 위해 원스톱 HR 플랫폼 ‘커먼스페이스’를 인수했다.

이복기 원티드랩 대표는 “데이터 기반 채용 서비스인 원티드의 성공을 발판 삼아, 현재 B2C 및 B2B 사업 확장에 필요한 기술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며 “상장을 통해 채용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공모자금을 활용해 신규사업 확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이 기사는 06월16일(08:5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