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이 금융 주관사로 나선 ‘서울 마곡 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2조5000억원 규모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은 16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자금 집행을 순조롭게 마치며 PF 대출 인수 및 주관 사업을 매듭지었다. 이 사업을 위해 설립한 마곡마이스PFV(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는 롯데건설과 메리츠증권, 하이투자증권, SDAMC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메리츠증권이 12.5%, 하이투자증권이 5.0% 지분을 갖고 있다. 이 PFV는 2019년 12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PF 대출에는 교보생명, DB손해보험, 신협중앙회 등 국내 43개 금융회사가 참여했다. 메리츠증권은 2조5000억원 중 1조1000억원에 달하는 대출 물량을 인수했다. 증권업계가 나선 부동산 PF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다. 앞서 메리츠증권이 2015년 주관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1조7000억원)는 물론 기존 최대 규모였던 서울 여의도 파크원 PF(2조1000억원)보다도 큰 규모다.

이번 MICE 사업은 지하 7층~지상 15층 규모(연면적 82만7000㎡)로 조성된다. 총 사업 규모는 4조1000억원이다. 올해 7월 착공해 2024년 6월 준공 예정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