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K 머니' 위상

9개 기관 출자 EMP벨스타펀드
전체 자금의 58% 26억弗 공급
투자 집행실적 압도적 1위
美 코로나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한국 기관이 절반 이상 자금 댔다

보험사 공제회 등 한국 기관투자가들이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미국 대출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탈프(TALF·기간자산담보대출)’ 프로그램에서 압도적 1위의 투자 집행실적을 기록했다. 한국 금융 자본(K머니)의 실력과 위상이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17일 미국 중앙은행(Fed)에 따르면 최근 종료된 총 45억달러(약 5조900억원) 규모의 TALF 중 58%인 약 26억달러(약 2조9400억원)를 국내 9개 기관에서 출자받은 EMP벨스타의 펀드가 집행했다. 한국 기관들의 출자금 5억8000만달러(약 6500억원)를 바탕으로 Fed로부터 26억달러를 빌려 일시적으로 신용 경색을 겪은 미국 중소기업과 소비자 등에게 대출해줬다는 뜻이다.

美 코로나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한국 기관이 절반 이상 자금 댔다

TALF는 일시적으로 금리가 치솟은 AAA등급의 대출 채권(자산유동화증권)을 민간 투자자들이 유리한 조건에 사들일 수 있도록 설계한 프로그램이다. Fed는 자산운용사들이 펀드를 조성하면 출자금의 5~20배에 달하는 돈을 약 1%의 초저금리로 빌려준다. 운용사들은 미국 국채(AA+)보다 안전한 AAA 대출 채권에 투자하면서 레버리지 효과를 통해 수익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 Fed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처음 내놨고, 지난해가 두 번째 프로그램이었다.

이번 TALF에서 EMP벨스타는 블랙록, 핌코, 베어링 등 세계적인 운용사들을 모두 큰 차이로 제쳤다. 핌코는 1억3600만달러(전체의 3%), 블랙록은 1억1300만달러(2.6%), 베어링은 1억900만달러(2.5%)를 집행하는 데 그쳤다.

비결은 ‘스피드’였다. 금융위기 당시 TALF를 경험한 글로벌 운용사들은 이번에도 앞다퉈 펀드 조성에 나섰지만 2개월 만에 5억8000만달러를 모은 한국 기관들을 이길 순 없었다. 노란우산공제회(1억달러) 지방행정공제회(1억달러) 과학기술인공제회(1억달러) 롯데손해보험(1억달러) 신협중앙회(7000만달러) 한화손해보험(3000만달러) 현대해상(2000만달러) 산림조합중앙회(3000만달러) 군인공제회(3000만달러) 등이 출자했다.

이준호 EMP벨스타 한국 대표(사진)는 “금융위기 땐 한국 기관들로부터 3억달러의 TALF 펀드를 모집하는 데 6개월이 넘게 걸려 집행 실적이 7위에 그쳤다”며 “당시에는 자산유동화증권에 대한 기관들의 이해도가 낮아 어려움을 겪었지만 10여 년 만에 분위기와 실력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말했다.

EMP벨스타가 직접대출 대상 기업을 발 빠르게 발굴한 것도 조기 투자 집행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다른 운용사들은 유통 시장에 나온 대출채권담보부대출(CLO)을 입찰을 통해 사들였지만, EMP벨스타는 기업들과 사전에 협의해 사들일 CLO의 발행을 주도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자마자 TALF 프로그램이 시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펀드 조성과 동시에 자금 집행을 준비했다”며 “덕분에 약정액의 80%를 소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EMP벨스타는 이번 투자로 연 10% 가까운 수익을 투자자에 돌려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손실 위험이 사실상 제로(0)에 가깝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높은 수익률이다.

EMP벨스타는 한국계 미국인인 대니얼 윤 회장과 이 대표가 2007년 설립했다. 한국 기관에 미국 크레딧 시장에서의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골드만삭스PIA, SK그룹과 함께 액화천연가스(LNG)를 이용한 초저온 물류창고를 운영하고 있다.

김채연/유창재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