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이번주 투자자들의 눈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쏠려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펼쳐온 미국 중앙은행(Fed)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를 거론하는 시점에 따라 증시 향방이 갈리기 때문이다. 테이퍼 텐트럼(긴축 발작)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2013년 벤 버냉키 당시 Fed 의장의 발언에서 시작된 테이퍼 텐트럼 당시 살아남은 종목들에 관심이 쏠리는 배경이다.

CNBC는 지난 15일 2013년 금리 인상 기간 동안 주목 받았던 주식들을 추려냈다.

투자자들이 기억하는 테이퍼 텐트럼 최근 사례는 2013년의 일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양적완화 정책을 유지해오던 Fed는 2013년 테이퍼링을 언급했다. 그 해 5월 버냉키 의장이 "향후 몇몇 회의에서 자산 매입 속도를 줄여나갈 수 있다"고 발언하자 금융시장은 크게 흔들렸다.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했고 신흥(15,400 0.00%)국으로 흘러들었던 자금이 급격히 회수되면서 신흥국 주가와 통화가치가 급락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펼쳐온 Fed가 테이퍼링에 나설 경우 이 같은 역사가 또 다시 반복될 거라 우려하고 있다.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인 폴 튜더 존스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Fed가 이번주에 테이퍼링에 대한 신호를 주면 또 다시 테이퍼 텐트럼이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2013년 테이퍼 텐트럼 기간 동안 오히려 수익을 낸 '승자' 종목은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다이아몬드백에너지, 아마존, 서비스나우, 어슈런트, 시그나, 알래스카에어그룹, 제네럴모터스, 나이키, 다나허, 텔레플렉스, 에버레스트리그룹 등이다. 해당 기간 가장 높은 수익률을 보인 건 마이크론테크놀로지로 89.7% 상승했다.

다만 이 같은 성과는 2013년 상황의 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극복 국면에서 그대로 반복될지는 담보할 수 없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