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종목분석]-강윤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스퀘어스페이스, 크리에이터 위한 ‘올인원’ 플랫폼

스퀘어스페이스(티커명 SQSP)는 기업과 독립 크리에이터가 인터넷을 통해 브랜드 구축 및 비즈니스를 관리할 수 있는 올인원 플랫폼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블로그 호스팅 기능으로 시작해 전자상거래 기능, 애널리틱스 등의 기능을 추가하며 서비스 영역을 확대했다. 지난달 19일 뉴욕증시에 직상장의 방식으로 상장했으며 상장 전 약 10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스퀘어스페이스는 누구든지 쉽게 웹사이트를 구축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사용자는 사이트 구축, 커머스 운영, 마케팅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실행할 수 있다. 매출은 플랫폼 구독료를 통해 발생하며, 구독료는 서비스 제공 범위에 따라 월 12~46달러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구독 외에도 스퀘어스페이스를 통해 구축된 전자 상거래 사이트에서 행해지는 거래 수수료, 추가 이메일 프로모션 기능 등을 통해서도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스퀘어스페이스의 가장 큰 장점은 ‘드래그 앤 드롭’ 방식의 직관적이고 구조화된 웹사이트 빌드 환경과 트렌디한 템플릿이다. 경쟁사 윅스(Wix)의 인터페이스는 흰 백지와 같아 웹사이트 디자인에 대해 어느 정도 경험이 있는 사용자들이 창의적으로 사이트를 구축할 수 있는 반면 스퀘어스페이스는 구조화된 디자인 환경으로, 웹사이트를 처음 만드는 사용자가 전문 지식 없이도 손쉽게 사이트를 설계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한다. 또한 다양한 커머스 기능을 추가할 수 있어 신규 이커머스 사업자들의 수요에 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021년 1분기 매출액 1조8억달러(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 영업손실 7300만달러(적자지속)를 기록했다.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웹사이트 빌드 사업부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1조3000억달러, 커머스 사업부가 전년동기대비 78% 증가한 4700만달러를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되면서 거래량 증가에 따른 수수료 매출이 늘어났고 주요 기업들이 전자상거래 기능을 강화한 것이 커머스의 호조를 견인했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111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33% 급증했고, 구독자 수는 380만으로 19% 증가했다.

스퀘어스페이스는 2분기 매출 가이던스로 1억8600~1억8900만달러를 제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24~26% 늘어나는 수준이다. 올해 연간으로는 7억6400~7억76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며 작년 대비 23~25%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웹사이트 빌더 2위라는 입지를 기반으로 최근 레스토랑 예약 서비스 업체 톡(Tock)을 4억달러에 인수하며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는 점, 간편한 플랫폼 사용자경험(UX)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성장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