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사이트 인기폭발

경기 회복 가시화에
구인광고 증가 예상

연초 이후 30% 올라
증권가는 매수 의견
일본에서 다시금 구인난 문제가 떠오르며 리크루트홀딩스 주가가 고공 행진 중이다.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면서 기업들이 다시 일손을 찾기 시작했는데, 저출산 고령화가 심각한 탓에 구직자 수가 적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선 구인 광고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매수를 추천했다.

日 일손 부족할수록…리크루트홀딩스가 뜬다

11일 리크루트홀딩스는 일본 시장에서 5658엔을 기록 중이다. 연초 이후로만 30.94% 올랐고, 지난 10일엔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닛케이225지수가 연초 이후 5.48%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승세가 가파르다.

리크루트홀딩스는 구직 전문 사이트와 숙박 예약 사이트 등을 운영하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이다. 주로 구인 사이트 광고와 파견사원 소개 등으로 수입을 얻는다. 리크루트홀딩스는 지난해만 해도 구인 수요가 급감해 코로나 이전 고점을 회복하지 못한 채로 장을 마쳤다. 하지만 올 들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경기 회복이 가시화하자 기업들이 다시 일손을 찾기 시작해서다. 일본은 워낙 저출산 고령화가 심각해 구직자 자체가 적은데, 코로나 이후로 구인 수요가 갑자기 증가하면서 리크루트홀딩스 주가를 밀어올렸다.

현장은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내년 대졸자 구인배율은 1.5배(1배 이상이면 인력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코로나 이전 구인 상황(2020년 대졸자 구인배율 1.83배)보다는 낫지만 일손 부족은 여전히 심각하다. 기업들은 면접에 오는 구직자들에게 ‘우리 기업이 1지망이냐’고 캐묻기도 한다. 합격하면 다른 회사에 가지 않고 자사에 올 것인지를 묻는 것이다.

증권가에선 리크루트홀딩스에 대해 매수 의견을 내놓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는 해소되기 어려운 문제인 데다, 코로나를 딛고 일어선 기업들이 당분간 대대적인 구인 광고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까닭이다. 이뿐만 아니라 리크루트홀딩스는 세계 각국의 채용 공고를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는 인디드(Indeed)와 세계 최대 규모 직장평가 사이트 글라스도어(Glassdoor)도 운영하고 있어 미국 구인난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미국 역시 코로나 이후 구인난이 심각해 기업들이 앞다퉈 임금을 올리고 있다.

박주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높아지는 취업준비생의 취업내정률, 경기 회복에 따른 기업 채용계획 확대, 온라인 채용 활동 증가는 구인 광고 수요 증가 요인”이라며 “리크루트홀딩스는 미국·일본을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해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