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前 당국자 제재 해제 소식에 한때 급락

뉴욕유가는 전날 발표된 휘발유 재고 증가 소식에도 하반기 원유 수요가 유지될 것이라는 기대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33센트(0.5%) 오른 배럴당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하루 만에 배럴당 70달러를 내준 후 다시 70달러선을 회복한 셈이다.

에너지정보청(EIA)의 원유재고 보고서에 하락했던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월간 보고서와 미국의 소비자물가 지표 등에 올랐다.

OPEC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600만 배럴가량 늘어난 하루 평균 9천658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달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하반기로 갈수록 원유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하반기에는 하루 9천900만 배럴로 상반기보다 5% 늘고, 올해 4분기에는 9천982만 배럴로 2019년 4분기 팬데믹 이전 수준과 비교해 15만 배럴 밑도는 수준까지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여행 수요가 늘어나고, 미국과 유럽이 하반기로 갈수록 경제 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점도 유가에 긍정적이다.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가 예상치를 웃도는 강세를 보인 점도 미국의 경기 회복 기대를 높였다.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오르고, 근원 CPI도 3.8% 상승했다.

경제 재개 흐름으로 물가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물가 상승 압력에도 주식 등 위험자산이 견조한 점도 유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통상 위험자산이 하락하고 달러가 오르면 유가는 하락한다.

이날 달러화는 CPI 상승에도 하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ICE 달러지수는 0.05% 하락한 90.058 근방에서 거래됐다.

PVM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타마스 바가 애널리스트는 CNBC에 "전날 휘발유 수요가 줄어들며 실망감을 안겼던 주간 EIA 보고서 이후 시장은 눈에 띄게 회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가는 미 동부시간 정오께 이란 제재 관련 뉴스가 나오면서 급락 반전해 배럴당 68달러 선까지 떨어졌으나 이란 핵 합의와 무관한 소식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가 이란 전 당국자와 에너지 기업 관계자 10여 명에 대한 제재를 해제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전직 이란 석유공사 직원들과 석유화학제품 운송과 거래에 관여된 몇몇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미 정부는 동시에 이란의 반군인 이슬람 혁명수비대와 후티 반군 등을 지원하는 개인과 기업에 대해서는 새로운 제재를 단행했다.

이 같은 조치는 이란의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나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이러한 조치들은 제재 대상의 지위나 행동에 변화가 발생할 경우 제재를 해제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저널에 따르면 미국과 이란 당국자 간의 핵 합의 복원 협상은 이번 주말 빈에서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