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View
정하늘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
현재 글로벌 전기차와 자율주행산업에는 새로운 기업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다. 주요 국가들이 탄소배출 저감 등의 이유로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을 공식화하고 있어 전기차 보급이 빨라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전기차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은 테슬라다. 테슬라의 등장으로 전기차 벤처기업은 물론 완성차 제조회사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그렇다면 글로벌 전기차와 자율주행산업에 대한 투자는 테슬라 한 기업이면 충분할까. 테슬라가 아니라 중국 전기차 기업에 투자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혹은 중국에서 테슬라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기업을 찾는 노력이 필요할까. 이 모든 질문에 대한 우리의 답변은 한 가지다. 바로 “그렇다”다.

중국 전기차산업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자국 기업을 해당 산업의 주도 기업으로 만들고자 하는 ‘보이지 않는 손’ 역할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

혁신기술이 대중화가 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환경은 인프라 조성이다. 마치 내연기관 자동차의 고속도로 개통과 스마트폰의 3G 통신처럼 말이다. 보조금 등 정책 지원과 충전 인프라는 전기차의 단점을 보완해주는 필요조건이다. 그리고 자율주행 전용 고속도로의 개통이 전기차 대중화에 가장 중요한 인프라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

현재 중국 전기차 시장은 경쟁 구도가 명확한 시장이 아니다. 이는 점유율 변화는 물론 새로운 기업의 등장과 기존 기업의 도태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자율주행 기술력은 향후 판매량을 예상하기 위한 보조 지표다. 결국 투자 대상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지표는 시장 점유율이다. 순수 전기차 기업의 판매량은 작년 이후 그 구도가 명확해졌다. 미국에 테슬라가 있다면 중국에는 니오가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높은 밸류에이션을 적용받는다. 전기차가 자동차산업의 게임체인저임을 고려할 때 높은 밸류에이션은 어쩌면 당연하다. 높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하기 위해서는 빠른 성장이 지속돼야 한다. 이에 따라 전기차 기업들은 월간 판매량 등 단기적 이슈만으로도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수밖에 없다. IT·인터넷 플랫폼 기업과 자동차 기업 간 합작투자가 활성화되면 중국의 전기차산업 경쟁은 더욱 심해질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