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률, 美이어 두 번째로 높아

유로스톡스 지수 4000선 돌파
지난달에만 150P 넘게 올라
제조업 핵심인 車 수출도 증가

ASML·루이비통·지멘스 등
주요 기업 투자하는 ETF 주목
금리상승 불안하면 은행주 유망
유럽시장은 그동안 글로벌 증시 중 회복 속도가 가장 느렸다. 코로나19 여파로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증시는 최근 들어서야 지난해 2월 수준에 도달했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유럽 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목소리가 많다. 유럽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미국 다음으로 빠르다는 점이 주요 근거다. 유로존 경제가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가가 더 오를 수 있다는 진단이다.
코로나 접종 효과에 경기회복 기대감…유럽 주식 투자해볼까

미국 다음엔 유럽
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유로스톡스50 지수는 최근 4000대를 돌파했다. 최근 10년간 3750을 넘은 적이 없던 유로스톡스50 지수가 10년 내 최고가를 연일 갈아치우는 모습이다. 경기회복세 기대가 커지면서 5월 한 달에만 150포인트 넘게 올랐다.

유럽의 인구 100명당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4월 말 기준 27%로 세계 주요 권역 가운데 미국(43%)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백신 보급 확대와 함께 올랐던 것을 고려하면 하반기에는 유럽 증시가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제조업 수요도 튼튼하다. 특히 유럽 기업 600개를 모은 유로스톡스 600지수 중 56%가 경기민감주식이다. 경기회복 국면에서 반등폭이 클 수밖에 없는 이유다. 강재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유럽 제조업의 핵심인 자동차와 기계의 역외 수출 증가 기대감도 커졌다”고 했다.

국내 투자자도 유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이 들고 있는 유럽 주식은 지난달 28일 기준 총 16개국 9억5034만달러(약 1조541억원)어치다. 지난해 말(3억4859만달러)에 비해 급증했다. 독일 주식 보유액이 4억5825만달러로 가장 많다. 영국(2억393만달러), 프랑스(2억141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눈여겨볼 유럽 종목&ETF는
증권업계 관계자는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 종목이 개별 종목에서 유럽 주요 지수나 업종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로 급격히 넘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투자자들은 유럽 명품주 선호 현상이 뚜렷하다. 프랑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에르메스 등이다. 영국의 모바일 결제기업 보쿠, 게임회사 게임즈워크숍, 모바일 결제기업 뱅고와 독일의 바이오 기업 메디진, 베이어 등도 주요 보유 종목이다. 독일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소프트웨어 업체 SAP도 국내 투자자들이 찾는 주식이다.

전문가들은 경기 회복 기대가 높은 상황에서는 개별 종목보다 지수나 업종을 추종하는 ETF가 더 안정적이라고 보고 있다. 장희종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가격 부담이 커지고 있는 만큼 유럽 내 ETF에 대한 관심을 높일 때”라고 설명했다.

가장 포괄적인 ETF는 ‘아이셰어 MSCI EMU ETF(EZU)’다. 유럽 주요 기업에 분산 투자한다. 반도체 노광장비 회사인 네덜란드 ASML(4.95%), 프랑스 LVMH(3.75%), 독일 SAP(2.69%)와 지멘스(2.33%) 등이 포함됐다. ‘뱅가드 FTSE 유럽 ETF(VGK)’도 유럽 주요 기업에 투자하는데, EZU보다 상위 기업 비중이 작다. 스위스 식품회사인 네슬레(2.54%) 비중이 가장 높다. 유럽의 대표지수인 유로스톡스50 지수를 추종하는 ‘SPDR 유로스톡스 50 ETF(FEZ)’도 대표적인 유럽 ETF다.

최근 유럽 내 금리 상승으로 인한 리스크가 걱정된다면 유럽 은행주를 매수할 만하다. 금리 상승 압력이 높아질수록 이자수익 비중이 높은 유럽 은행들의 실적 개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ETF로는 유럽 은행주들을 추종하는 ‘아이셰어 유로스톡스 뱅크 30-15 UCITS ETF(EXX1)’ 등이 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