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로 2%포인트 큰 폭 인상…"위안화 급속 절상 불용 신호"
中인민은행 위안화 강세 '제동'…14년만에 외화지준율 인상

중국이 14년 만에 외화 예금 지급준비율 인상이라는 강력한 정책 수단을 꺼내 들면서 위안화 강세 흐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31일 공고를 내고 자국 내 은행 등 금융 기관의 외화 지준율을 현행 5%에서 7%로 2%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인상된 지준율은 내달 15일부터 적용된다.

이번 외화 지급준비율 인상은 달러 대비 위안화 추가 강세를 막기 위한 조처다.

달러와 비교한 위안화 가치는 지난 4월 이후에만 3% 이상, 작년 5월 이후 1년 동안에는 11% 이상 올랐다.

31일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6.3477위안까지 내려 2018년 5월 이후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위안화 지준율과 마찬가지로 외화 지준율을 조정하면 중국 내에서 유통되는 달러화의 유동성을 조절할 수 있다.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은 올해 4월 말을 기준으로 중국 금융 기관에 예치된 외화 예금이 1조 달러(약 1천108조원)에 달한다면서 지준율이 2%포인트 높아지면 200억 달러의 자금이 회수돼 위안화 환율이 급속한 상승 압력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당국이 외화 지준율 인상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시장에서 일반적으로 예상하던 것은 아니다.

인민은행이 외화 지준율을 조정한 것은 지난 2007년 4%에서 5%로 올린 것이 마지막이었다.

올해 들어 세계적인 달러 약세와 중국의 뚜렷한 경기 회복 추세 속에서 위안화 강세 흐름이 계속된 가운데 인민은행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개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중국에서는 인민은행이 보기 드문 외화 지준율 인상 카드를 꺼낸 데다가 인상 폭도 2%포인트로 컸다는 점에서 중국이 이번에 급속한 위안화 가치 상승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강한 정책 신호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민은행 외환관리국 사장(국장)을 지낸 중국은행 관타오(管濤) 이코노미스트는 차이신과 인터뷰에서 인민은행이 이번에 '위안화의 너무 빠른 가치 상승을 용인하지 않고 필요할 때는 반드시 개입한다', '중앙은행이 개입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일단 개입하면 과감하게 한다'는 두 가지 메시지를 냈다고 분석했다.

그간 환율을 최대한 시장 형성에 맡기겠다면서 관망 태도를 보이던 인민은행은 이날 지준율 조정에 앞서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인민일보 산하 관영지인 금융시보(金融時報)는 이날 1면 논평에서 현재는 위안화가 강세를 나타내지만 환율을 반대 흐름으로 돌려놓을 수 있는 여러 요인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시장에 주의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