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스·컴퓨젠·코덱시스 등
헬스케어·바이오주 등 유망
‘돈나무’ 캐시 우드에 대한 월가의 시각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이다. 일부 고평가 기술주에 ‘몰빵’하는 운용 방법은 위험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우드가 가진 일부 헬스케어와 바이오주, 클라우드주에 대해선 상승 여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드의 아크인베스트가 운용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의 수익률은 지난해 기록적 수준인 150%가 넘었다. 하지만 올 들어선 지속적으로 내리고 있다. 대표 펀드인 아크이노베이션ETF(ARKK)는 지난 2월 12일 장중 최고가인 159.70달러를 기록한 뒤 하락세를 그리면서 지난 28일 112.10달러로 마감했다. 최고점에서 30%가량 떨어진 것이다. 테슬라(TSLA) 텔라독(TDOC) 스퀘어(SQ) 줌(ZM) 질로우(Z) 등 집중 매입한 고평가 기술주가 올 들어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탓이다. 하지만 월가에서는 우드의 보유 종목 가운데 일부 헬스케어와 바이오주, 클라우드주식은 향후 상승 여력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CNBC는 아크인베스트 펀드들이 보유한 종목 중 향후 12개월 목표주가를 바탕으로 20% 이상 상승 여력이 있는 종목을 추려냈다. 이들은 종목을 연구하는 애널리스트가 최소 5명 이상이면서 이 중 80% 이상의 애널리스트가 ‘매수’ 투자 등급을 부여하고 있는 종목이다.

바이오제약사 시로스 파마슈티컬스(SYRS)와 컴퓨젠(CGEN)은 월가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추천되고 있는 종목이다. 분석하는 애널리스트의 100%가 매수를 추천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향후 12개월 목표주가를 기준으로 시로스 파마슈티컬스의 주가는 230%, 컴퓨젠은 190% 상승 여력을 갖고 있다고 보고 있다.

역시 바이오주인 코덱시스(CDXS), 서페이스 온콜로지(SURF), 버클리 라이츠(BLI), 퍼스날리스(PSNL), 캐슬바이오사이언시스(CSTL), 가던헬스(GH) 등도 월가에서 많은 추천을 받고 있는 종목이다. 헬스케어 기업인 애콜레이드(ACCD), 1라이프 헬스케어(ONEM)도 아크인베스트의 보유 종목이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