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파킨슨병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한양대 산학협력단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기술은 인간만능줄기세포(hPSC)로부터 장기유사체(오가노이드) 및 중뇌형의 패턴화를 통한 최종 신경줄기세포 성상세포 희소돌기교세포 미세교세포로 분화·배양하는 것이다. 치료 목적 맞춰 필요한 세포로 분화 및 배양을 유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기존에 보고된 분화 방법에 비해 세포 이식 시 생착능 및 치료능이 개선되며, 다량의 세포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양대 의대 생화학 분자생물학교실의 이상훈 교수와 장미윤 연구교수가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코아스템은 이 기술을 활용해 개선된 파킨슨병 세포치료제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코아스템 관계자는 "근본적인 파킨슨병 치료를 위해서는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를 재생시키는 방법이 필요하다"며 "손상된 신경세포는 스스로 재생될 수 없어 줄기세포를 통해 신경세포를 만들어 이식하는 방법이 대안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기술에 비해 해당 기술로 분리된 세포는 보다 우수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치료제 원료를 환자 골수가 아닌 제작된 3차원(3D) 오가노이드를 해체해 분리·배양 및 증식하기 때문에 최종 분화된 세포를 한 번에 다량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김경숙 코아스템 대표는 "루게릭병 치료제 뉴로나타-알주를 이은, 후속 후보물질로서 향후 회사를 대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