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들어 하루 평균 10조원 밑으로…1년여 만에 최저치

개미들 조정장세서 '몸 사리기'
회전율도 50%대로 주저앉아
'천스닥' 이끌었던 바이오株
가치·경기민감주 힘받자 외면

코스피 거래대금도 40%↓
삼성전자·현대차 등 부진 여파
국내 주식시장이 활력을 잃고 있다. 코스닥 거래대금은 이달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증시가 바닥을 찍었던 지난 3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코스닥지수가 20여 년 만에 ‘천스닥’ 고지에 올라서는 데 주춧돌 역할을 해온 바이오주가 올 들어 맥을 추지 못하면서 거래량이 급감한 상태다. 유가증권시장의 이달 거래대금도 지수가 급등했던 지난 1월 대비 40%가량 줄었다. 주식시장이 당분간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코스닥 회전율 급락
바이오 맥 못추자 코스닥 거래대금 '뚝'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의 이달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9조4595억원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4월(9조9775억원) 이후 처음이다.

신규 주식 계좌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올 1월만 해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15조6000억원에 달했다. 대형주 위주의 장세가 이어졌지만 지난달(12조4533억원)까지만 해도 10조원을 크게 웃돌았다.

이달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코스닥지수는 960~990선을 오갔고 손실나는 종목이 늘었다. 사기만 하면 오르던 장세를 맛본 개미들은 보유 종목이 연일 마이너스를 기록하자 소심한 투자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활발하던 증시 회전율(거래대금을 시가총액으로 나눈 비율)이 이달 들어 50%대로 떨어진 이유다. 코스닥 회전율이 50%로 주저앉은 것은 작년 1월 이후 1년4개월 만에 처음이다.
“다시 바이오주의 시간 온다”
바이오주의 부진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올 들어 많게는 40%까지 손실을 본 바이오주 투자자들의 자금이 발이 묶인 탓이다. 실제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114,000 +1.15%)의 경우 올해만 24.60% 주가가 빠졌다. 올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4.60% 손실을 기록 중이다. 순매수 2위 종목인 알테오젠은 무상증자 발표 이후 주가가 급등했지만 최근 두 달 새 30%가량 주가가 하락한 상태다. 순매수 상위 5위 안에 포함된 셀리버리도 올해 46.33%나 급락했다.

성장주에 대한 고평가 논란과 함께 금리 인상 조짐까지 더해지면서 가치주, 경기민감주가 두각을 나타내는 사이 바이오주는 외면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전통적으로 실적 발표 기간에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시클리컬 종목들이 두각을 나타내면서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바이오주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진한 상황이었다”면서 “특히 1분기 실적이 발표되는 4~5월은 통상 바이오주가 주춤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다만 경기민감주, 가치주가 비교적 단기간에 급등한 만큼 바이오주에 기회가 찾아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윤 연구원은 “그동안 많이 쉬었던 바이오주들이 다음달부터 다시 한번 기회를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코스피 거래대금도 감소
유가증권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달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16조1886억원으로 지난 1월 26조4778억원에 비교하면 40% 가까이 줄었다. 주식시장의 활력을 가늠하는 지표인 유가증권시장 회전율도 지난 1월(24.9%)의 절반 수준인 12.42%로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 내 개인 순매수 규모는 7조원으로 1월(22조원)에 비해 3분의 1로 줄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거래대금은 주가의 변동성에 수렴한다”며 “기존 투자자들은 시장이 박스권에 갇혀 있기 때문에 매매할 기회가 적었고, 신규 투자자들은 지수가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작아졌기 때문에 신규 자금을 투자하지 않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81,400 +2.65%)를 비롯한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묶여 있는 것도 거래대금이 줄어든 큰 요인이다. 지난 1월에는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등 시총 상위 종목들의 주가가 급등한 시기여서 거래대금도 급증했다.

다만 거래대금이 줄어들었다고 해서 시장의 활력이 떨어졌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코스피 중형주의 거래량은 1월보다 4월이 더 많았기 때문이다. 정 팀장은 “대형주 수익률은 부진하지만 각종 테마주를 포함한 중형주의 주가 상승폭은 오히려 크다”고 말했다.

박재원/고재연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