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자산신탁, 500억원 유상증자 추진

대신증권은 계열사인 대신자산신탁이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5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유상증자를 마치면 대신자산신탁의 자기자본은 1500억원 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유상증자로 확보한 자금을 활용해 도시정비사업, 리츠투자 등 사업 다각화와 책임준공부 관리형 토지신탁 및 차입형 토지신탁 등 고수익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대신자산신탁은 올해 7월 말부터 차입형 토지신탁 업무를 할 수 있다. 가 가능하다.

김철종 대신자산신탁 대표는 “회사 출범 후 2년 간 다양한 신탁 수주 경험을 쌓아 왔으며, 이번 유상증자로 확충된 자본을 바탕으로 향후 차입형 토지신탁 진출 등 고수익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