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소폭 하락한 3,168 마감…기관만 순매수(종합)

26일 코스피가 하루 만에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89포인트(0.09%) 내린 3,168.43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59포인트(0.02%) 오른 3,171.91에 출발해 등락을 반복하다 약세로 마감했다.

장 초반에는 3,180선도 회복하는 듯했으나 외국인이 하루 만에 순매도로 전환하며 하락세로 돌아선 뒤 3,160선까지 밀리기도 했다.

기관이 2천819억원어치를 순매수한 가운데 개인이 이틀 연속 매도 우위를 나타내며 2천38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294억원 순매도를 나타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LG화학이 돌발 악재로 크게 하락하면서 다른 배터리주에도 영향을 주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은 한미 정상회담 효과가 반영돼 하락하는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 부진하면서 지수가 힘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네이버(1.40%)와 카카오(1.27%)만이 1%대 상승을 보였다.

LG화학(-6.73%)은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이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자발적 교체로 크게 하락했고, 삼성전자(-0.13%)와 삼성바이오로직스(-1.76%), 현대차(-1.76%) 등도 약세로 마감했다.

지수는 내렸지만 상승 종목은 515개로, 하락 종목 337개보다 많았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4.48%)이 급등한 것을 비롯해 기계(2.75%), 건설업(1.46%), 음식료품(1.35%), 통신업(1.19%) 등이 1% 이상 올랐다.

철강·금속(-2.73%)과 화학(-1.00%), 전기·전자(-0.16%) 등은 하락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2억5천191만주, 거래대금은 13조79억원이었다.

아시아 증시는 일제히 상승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0.31%, 대만 가권지수는 1.58% 상승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우리 시장 마감 때쯤 0.36%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3.99포인트(0.41%) 오른 966.06에 종료했다.

지수는 0.62포인트(0.06%) 오른 962.69에 출발한 뒤 소폭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개인이 591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40억원과 1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카카오게임즈(2.54%)와 CJ ENM(4.23%), 에코프로비엠(0.75%) 등이 강세로 마감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0.93%)와 셀트리온제약(-1.47%), 씨젠(-0.29%) 등은 약세로 마쳤다.

거래량은 19억852만주, 거래대금은 9조4천333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1원 내린 1,116.9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