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채권형 3종 동시 상장...가장 많은 채권형 ETF 포트폴리오 자랑
내달 비메모리 액티브 ETF 출시..이현승 대표 "개별 주식 아닌 특정 산업에 투자할 수 있어 매력"

KB자산운용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달 채권형 ETF 세트를 비롯해 내달 액티브 주식형 ETF를 줄줄이 내놓기로 했다.
KB자산운용은 지난 2월부터 일부 ETF의 운용보수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춰 시장 점유율을 점차 끌어올리고 있다. 이 운용사를 이끄는 이현승 대표는 "올해 안에 ETF 시장점유율을 두자릿수로 만들겠다"면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채권형 ETF 라인업 강화
KB자산운용은 26일 채권형 3종을 동시 상장한다. 국내 전체 채권시장 대비 초과 성과를 추구하는 'KBSTAR KIS 종합채권(A-이상) 액티브', 단기 채권시장에 투자하는 'KBSTAR KIS 단기종합채권(AA-이상) 액티브', 환매조건부채권(RP)을 활용해 국고채 30년물에 130% 수준으로 투자하는 'KBSTAR KIS 국고채 30년 인핸스드' 등이다.

이번 ETF 3종 신규 상장으로 KB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채권 ETF는 국내 운용사 중 가장 많은 20개로 늘어난다. 국내 채권 ETF는 총 60개인데, 이 중 3분의 1을 KB자산운용 상품이 차지하게 된다.

KB자산운용이 채권형 ETF 상품을 많이 출시하는 것은 '선점 효과' 때문이다. 삼성자산운용이 2002년 국내 최초 주식형 ETF인 'KODEX 200'을 출시하며 ETF 시장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했듯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 한 채권형 ETF 시장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것이다. 채권형 ETF는 주식형에 비해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아 안정적이란 장점이 있다.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4일 기준 국내 채권형 ETF의 설정액은 9조6167억원으로 올해 들어 2조1979억원 늘었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추기 위해 앞으로 채권형 ETF를 많이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업계 선도하는 신상품 계속 출시"
KB자산운용은 주식형 ETF 상품 라인도 강화한다. 다음달 초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투자하는 주식형 액티브 ETF도 상장할 예정이다. 액티브 ETF란 기초지수의 성과를 그대로 추종하는 패시브 ETF와 달리, 자산 일부를 재량으로 운용해 비교지수 대비 초과 성과를 추구하는 상품이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비메모리 ETF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74% 비중을 차지하는 시스템 반도체 관련 국내 주식에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이현승·조재민 복수대표 체제로 운영되던 KB자산운용은 지난해 말 조 대표가 고문으로 물러나며 이 대표 단독 체제가 됐다. 이 대표는 KB자산운용이 주식형 펀드 위주의 영업에서 탈피해 ETF 시장에서 경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KB자산운용은 지난 2월 일부 ETF의 총보수(운용사가 ETF 운용을 대가로 가져가는 비용)를 업계 최저 수준인 0.012~0.021%로 낮췄다. 업계 3위인 KB자산운용의 ETF 시장점유율은 작년 말 6.4%에서 지난 21일 기준 7.8%로 늘었다.

이 대표는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시행되며 일반 펀드 가입이 까다로워지기 때문에 투자가 편리한 ETF가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며 "ETF는 개별 주식을 살 때보다 관련 산업에 더 광범위하게 투자하는 셈이어서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업계를 선도하는 ETF 신상품을 계속 출시해 올해 안에 시장점유율을 두자릿수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태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