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다시 상승세

선물값 5개월 만에 최고
이달 들어서 7% 올라

'인플레 헤지' 각광받던
비트코인 급등락하자
금으로 자금 유입 늘어
암호화폐 변동성 커지자…마침내 빛나는 '안전자산' 金

올 들어 약세를 보이던 금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증시가 출렁이고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까지 변동성이 커지면서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에 다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8월물 금 선물은 트라이온스당 1883.90달러에 거래돼 올해 1월 이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 1954달러까지 올랐던 금값은 이후 약세로 돌아서 3월 1678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달까지도 1700달러 선에서 횡보하다가 이달 들어 다시 급등하고 있다. 이달 상승률은 7%에 달한다.

암호화폐 변동성 커지자…마침내 빛나는 '안전자산' 金

금값이 뛰는 것은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투자심리가 다시 이동하는 현상으로 풀이된다. 최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며 변동성이 커지자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꺾이고 있다는 얘기다.

전규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비트코인 가격이 오른 배경에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이라는 인식이 한몫했는데, 변동성이 커지면서 헤지 자산으로서 매력이 약해지고 있다”며 “이달 들어 비트코인 신탁 자금은 급격히 줄어드는 반면 금 상품으로의 자금 유입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헤지펀드 매니저들은 5월 셋째주 금 선물 및 옵션에서 롱(매수) 포지션을 12%까지 높였다. 이는 작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투자업계에서 ‘큰손’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기 한 달 전부터 암호화폐 대신 금 투자를 늘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JP모간은 “기관투자가들이 비트코인 선물과 펀드에서 자금을 빼 포지션을 지속적으로 줄여왔다”며 “비트코인 펀드에 대한 4주간의 기관 자금 유입은 4월 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니콜라오스 파니지르트조글루 JP모간 애널리스트는 “기관들은 비트코인이 이전 2개 분기로 상승세가 끝났다고 느끼는 것 같다”며 “전통적 자산인 금에서 안정성을 높이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JP모간은 최근 급락에도 비트코인 가격이 아직 ‘과매도’ 구간이라고 말하기에는 이르다고 진단했다. JP모간은 ‘변동성 비율’을 적용해 비트코인의 적정 가치를 3만5000달러로 추정했다. 마찬가지로 금 가격 역시 전고점을 경신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란 전망이 많다. 전규연 연구원은 “미국의 경제지표가 아직 혼재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금리 상승이 탄력받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비교적 안정적인 금리 흐름 속에 달러 약세가 당분간 금 가격 상승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