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경제지표 '둔화'…경기 과열 우려는 진정
월마트는 실적 호조에 2% '상승'
"물가상승률 2~4%가 주식에 최적 상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는 기술주들의 하락 여파로 약세를 보였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13포인트(0.78%) 하락한 34,060.6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5.46포인트(0.85%) 밀린 4,127.8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5.41포인트(0.56%) 떨어진 13,303.64를 기록했다.

최근 발표되는 경제 지표는 시장기대치를 하회하면서 경기 과열에 대한 우려는 진정됐다. 지난 4월 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달보다 크게 줄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9.5% 줄어든 연율 156만9000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170만 채였다. 4월 신규 주택 착공은 전년 동기 대비로는 67.3% 증가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에 도움 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다른 나라로 본사를 이전하는 문제도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월마트는 이날 2% 상승했다. 1분기 매출과 순익이 시장예상치를 웃돈 결과다. 월마트의 미국 내 전자상거래 매출은 37%가량 늘었다. 홈디포는 매출과 순익이 예상치를 넘었다는 소식에도 1% 하락했다.

업종별로 부동산과 헬스 관련주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하거나 보합을 기록했다. 에너지주는 유가 하락에 2% 이상 떨어졌다. 산업주와 금융주도 1% 이상 내렸다.

대부분의 대형 IT 기술주들도 하락했다. 애플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 등이 모두 1% 이상 떨어지고, 테슬라는 0.18% 올랐다.

전문가들은 물가상승률이 여전히 시장 내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메디올라눔 인터내셔널 펀드의 브라이언 오'라일리 시장 전략 대표는 "중앙은행들이 파티가 끝나기 전에 유동성 펀치볼(파티에 쓰이는 음료 그릇)을 가져가 버릴 것이라는 게 항상 주요 위험"이라고 밝혔다.

그는 "물가상승률이 2~4% 사이에 있을 때가 주식에 '최적의 상황(sweet spot)'일 수 있다"며 "인플레이션이 반드시 주식에 부정적인 것은 아니지만, 이를 고객에게 누가 더 잘 전가하느냐에 따라 기업별로 희비가 갈릴 수 있다"고 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0.25%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로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62포인트(8.22%) 오른 21.34를 기록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