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투자는 18일 대우조선해양(38,050 0.00%)에 대해 2개 분기 연속으로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며 투자의견을 기존 트레이딩 바이(Trading Buy)에서 ‘중립’으로 내렸다.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1018억원, 영업손실 212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전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3.73%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이 회사는 작년 4분기에도 2000억원 넘는 규모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매출액 급감 배경으로 TCO 프로젝트의 인도, 해양 수주 부진, 2019년 수주한 8910억원 규모의 컨테이너선 6척의 발주 취소 등을 꼽았다.

신한금융투자는 대우조선해양의 수주 실적이 영업실적보다 더 중요하다고 봤다. 지난 3월 기준 수주금액은 17억9000만달러로 연초 세운 목표 대비 23.2%를 달성했다. 작년보다는 나은 성적표지만, 경쟁사와 비교하면 목표 달성률이 부진하다는 게 신한금융투자의 평가다.

황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기존 수주 계약의) 옵션분, 유력 수주건을 바탕으로 한 빠른 수주 회복을 예상한다”며 “수주가 가시권인 프로젝트를 다수 보유하고 있어 상반기 부진을 만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