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개인투자자 400만명 육박…1분기만 170만명 증가

국내 주식시장의 '대장주'인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지분율 1% 이하)가 40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만 170만명이 증가했고, 1년 전보다는 무려 250만명이 늘어났다.

17일 삼성전자가 제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기준 소액주주는 총 386만7천960명에 달했다.

작년 12월 말 기준 소액주주는 215만3천969명이었는데, 올해 들어서만 171만3천991명이 증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50만2천988명(183.3%)이 늘어났다.

2019년 말(56만8천313명)에 비해서는 15개월 만에 330만명, 약 6배가 증가했다.

이는 삼성전자 보통주를 보유한 소액주주로, 우선주에 투자한 주주까지 합치면 개인투자자는 더욱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지난 1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주가는 작년 말 8만1천원에서 지난 1월 11일에는 장중 9만6천800원까지 뛰어오르며 10만원에 육박하기도 했다.

지난 3월 말에는 8만1천400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00원 오른 데 그쳤다.

17일 현재는 7만9천600원이다.

개인투자자들은 올해 1분기에만 삼성전자 주식 1억8천507만주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기관이 1억1천247만주, 외국인이 7천602만주 팔아치운 주식을 받아냈다.

이에 따라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한 지분율도 지난 3월 말 기준으로는 지난해 말 6.48%에서 3% 이상 증가한 9.5%에 달했다.

5월 현재 기준으로는 10%도 넘어섰다.

3월 말 기준 지분율은 삼성 오너 일가가 21.18%를 보유하고 있고, 국민연금이 9.74%를 보유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저금리 시대에 삼성전자의 배당금이 상대적으로 높고, 앞으로 주가 상승에 차익 실현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보통주 기준으로 특별배당금을 합쳐 주당 2천944원을 지급했다.

작년말 주가의 3.69%에 해당한다.

[표] 삼성전자 소액주주 추이

┌───────┬──────┬──────┬──────┬──────┐
│구분 │2021. 3 │2020. 12 │2020. 3 │2019. 12 │
├───────┼──────┼──────┼──────┼──────┤
│소액주주(명) │3,867,960 │2,153,969 │1,364,972 │568,313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