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성향 50%' 중기 정책 변화 없어"
삼성생명 1분기 당기순이익 1조881억원…작년 대비 373%↑(종합2보)

삼성생명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373.2% 증가한 1조88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56.2% 증가한 1조3천344억원, 매출액(재무제표상 영업수익)은 3.5% 감소한 10조7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특별배당과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환입된 결과로 이익이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334조6천억원, 자본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332%를 기록했다.

작년 말 기준 생명보험사의 평균 RBC 비율은 297.3%다.

삼성생명은 배당성향을 50%로 확대한다는 중기 목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설명회에서 "올해 배당성향이 35.5%로 작년보다 낮았지만 이는 코로나19를 고려한 일시적 조처였다"며 "배당성향을 50% 이상으로 올린다는 중기 정책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