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경쟁 심화로 실적 우려…목표가 19% 하향”-삼성

삼성증권은 14일 이마트(162,500 -2.11%)에 대해 유통업계 경쟁 강도가 강해지면서 SSG닷컴이 실망스러운 실적을 기록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5만2000원에서 20만5000원으로 내렸다.

다만 유통 대장주로의 이마트의 가치가 여전하고 현재 주가가 이번에 하향한 목표주가까지 상승 여력이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유통업계 내 활발한 기업 인수·합병(M&A)으로 경쟁 구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도 이커머스 업체들의 주도로 경쟁 강도가 점증할 것”이라며 “비유기적 성장이던, 유기적 성장이던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비용을 지불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SSG닷컴의 1분기 실적은 실망스러운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박 연구원은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14% 성장하고 매출액은 10% 성장했다”면서도 “같은 기간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 규모가 21% 성장하고, 온라인 음식료품 판매액이 33% 성장했음을 감안하면 다소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영업손실액 규모는 31억원으로 직전분기 197억원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 연초부터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 덕이다. 박 연구원은 “1분기 거래액 성장률이 회사 목표치 20%에 미치지 못했고,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향후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의 줄다리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삼성증권은 올해와 내년의 이마트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대비 3%와 10.5% 하향조정했다.

다만 이마트의 전체 실적은 기대 이상이었다. 이마트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5조8958억원, 영업이익 1232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1%와 154.4% 늘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129.4% 증가한 1021억원을 남겼다. 박 연구원은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통한 식품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확대한 덕”이라고 분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