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KX ETF, 버진갤럭틱 지분 대부분 매각
블루오리진 부상에 시험비행 일정 연기 탓
캐시우드 아크인베스트 CEO

캐시우드 아크인베스트 CEO

아크(ARK)인베스트먼트의 상장지수펀드(ETF)가 갖고 있던 버진갤럭틱 지분 대부분을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가 이끄는 우주탐사와 혁신(ARKX) ETF가 우주여행회사 버진갤럭틱의 주식 29만 3962주를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ARK인베스트먼트가 공개한 보유지분 목록에 따르면 ARKX는 현재 버진갤럭틱 주식을 단 7622주(약 13만 8110달러)만 보유하고 있다. 갖고있는 전체 종목중 가장 낮은 비중(0.02%)이다.

이날 버진갤럭틱은 뉴욕 증시에서 11.26% 떨어진 16.08달러에 장을 마쳤다. 2월 초 이후 줄곧 하락세를 걷고 있는데, 2월 장중 최고가(62.8달러)와 비교하면 4분의 1토막이 났다. ARKX가 버진갤럭틱을 담았던 3월 말과 비교하면 약 40% 가량 하락한 상태다.

ARKX는 지난 3월 말 아크인베스트먼트가 런칭한 ETF다. 우주탐사에 뛰어든 혁신적 기업들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ARK는 ARKX 런칭과 함께 버진갤럭틱 주식 67만 2000주(약 2000만달러)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한 달 도 안돼 ARKX는 버진갤럭틱의 주식을 매도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20일 ARKX ETF는 버진갤럭틱 보유지분의 절반 가량인 27만 5204주를 매도해 31만 5781주만을 남겼었다. 뿐만 아니라 ARK가 운용하고 있는 다른 ETF인 자율기술 및 로보틱스 ETF(ARKQ)에서도 지분을 덜어냈다.

ARK의 매도엔 이유가 있다. 버진갤럭틱엔 악재가 쏟아지고 있어서다. 경쟁사인 블루 오리진이 첫 유인 비행을 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첫번째 이유다. 블루오리진은 2000년 제프 베이조스가 개인 자금으로 설립한 회사다.

뿐만 아니라 버진갤럭틱은 제대로 된 비전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버진갤럭틱은 지난 10일 이번 달로 예정돼 있었던 시험 우주 비행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다음 비행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버진갤럭틱은 지난해 12월 시험 우주비행을 전자파 장애로 취소했고 이후 2월로 시험비행 일정을 제시했으나 이마저도 5월로 재차 연기했었던 바 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