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돌입…내달 코스닥 상장
LB루셈 "글로벌 반도체 패키지 기업 도약"

“디스플레이 구동반도체(Driver IC) 패키지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신사업 매출 비중 확대를 통해 글로벌 톱10 반도체 패키징 솔루션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입니다.”

이달 기업공개(IPO) 절차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는 엘비루셈(LB루셈)의 신현창 대표(사진)는 12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통해 조달한 공모자금을 활용해 생산능력(CAPA)을 키우고,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반도체 패키지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북 구미에 본사를 둔 LB루셈은 TV와 모니터 등에 사용되는 디스플레이 핵심 부품인 구동반도체 패키징을 주력으로 하는 제조업체다. 반도체 설계 업체를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중국 BOE·차이나스타(CSOT) 등에 최종 납품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구동반도체 제품 중 드라이브 패키징 후공정 부문에서는 글로벌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반도체산업 호황 덕분에 지난해 매출은 2098억원으로 전년(1697억원) 대비 23.6% 증가했다. 순이익은 171억원으로 전년(155억원) 대비 10.3% 늘었다. 신 대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대형 모니터, TV를 통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시장 매출 비중도 늘고 있다. LB루셈 매출 중 중국에 공급하는 디스플레이 구동반도체 패키징 매출 비중은 3~4년 전 10%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37%로 증가했다. 신 대표는 “2023년까지 점유율을 50%로 늘리는 게 목표”라며 “품질을 앞세워 중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에는 지속 성장을 위해 전력반도체 웨이퍼가공 서비스 사업에 새롭게 진출했다. 공모 자금(740억~820억원)도 생산설비와 신사업을 위해 쓸 계획이다.

신 대표는 1986년 LG전자 입사 후 브라운관, PDP, OLED(유기발광다이오드)까지 디스플레이 변천사를 모두 겪은 디스플레이업계의 ‘터줏대감’이다. LB루셈에서는 2006년부터 근무하며 품질, 생산, 영업 전 부문을 거쳤다.

LB루셈은 오는 26~27일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뒤 다음달 2~3일 일반청약 후 상장한다. 공모금액을 토대로 예상한 상장 후 시가총액은 2952억~3444억원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