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TIGER ETF 미국 시리즈, 순자산 2조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에 투자하는 'TIGER 상장지수펀드(ETF)' 총 순자산이 2조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11일 종가 기준 미국 투자 TIGER ETF 총 순자산은 2조75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8천315억원 증가했다.

14개 ETF 중 10개의 순자산이 늘었고, 4개 ETF는 1천억원 이상 증가했다.

국내 상장된 최대 미국 투자 ETF는 'TIGER 미국나스닥100 ETF'로, 순자산은 7천241억원에 달한다.

대표지수 추종 ETF 중 가장 큰 규모로 올해 순자산이 1천426억원 증가했다.

성장폭이 가장 큰 ETF는 'TIGER 미국S&P500 ETF'로 2천200억원이 늘었다.

작년 8월 상장 이후 9개월 만에 순자산이 3천억원을 넘어섰다.

'TIGER S&P선물 ETF'도 695억원이 유입되며 2천억원을 넘어섰다.

지난달 9일 상장한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 ETF'와 'TIGER 미국테크TOP10 INDXX ETF'도 순자산이 각각 1천888억원과 1천124억원에 달한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75% 이상으로 상장 후 한 달여 만에 두 ETF에 3천억원이 몰렸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 권오성 부문장은 "미래에셋 TIGER ETF가 미국에 투자하는 대표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전 세계 다양한 국가와 섹터, 테마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을 꾸준히 발굴해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 TIGER ETF 미국 시리즈, 순자산 2조원 돌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