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칼럼]-강경근 NH투자증권 연구원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이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고 있다. 인공지능의 사전
C3.ai,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인공지능(AI) SW의 대명사

적 의미는 ‘인간의 학습능력, 추론능력, 지각능력, 논증능력, 자연언어의 이해능력 등을 인공적으로 구현한 컴퓨터 프로그램 또는 이를 포함한 컴퓨터 시스템’이다. 다시 말해 인간의 능력 정도 내지는 그 이상으로 기능할 수 있는 가상 세계의 인간으로 정의할 수 있다. 사실 인공지능이라는 개념이 등장한 지는 이미 십수년이 되었지만 최근 들어 인공지능 콘텐츠가 부쩍 늘어났음이 체감된다. 이제 인공지능은 제조, 헬스케어, 교육, 생활 등에서 필수적인 존재로 자리잡았다.

인공지능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국가, 기업들의 경쟁도 심화되면서 글로벌 인공지능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글로벌 인공지능 시장 규모는 2016년 80억달러에 불과했으나 2022년 1130억달러로 늘어나 연평균 성장률 55.5%를 기록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 규모는 2019년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전 미래창조과학부) 발표에 의하면 약 9조원대로 추정된다. 증시에서도 인공지능 관련 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높다. 국내의 경우 바이브컴퍼니, 뷰노, 알체라 등이 상장 하였으며 다수의 인공지능 관련 기업들의 상장도 예정돼 있다.

자연스레 전 세계에서 인공지능이 가장 발달한 국가인 미국에 상장된 기업에 투자자들의 눈길이 가게 된다. 이번에 소개하려는 기업은 C3.ai 이다. 사명에서 바로 알 수 있듯이 미국의 대표적인 엔터프라이즈 AI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인공지능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과는 달리 순전히 인공지능 비즈니스만을 영위한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C3.ai는 기업 고객이 자신들의 고유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머신러닝 모델을 구축하고, AI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동사의 AI 솔루션은 고객사의 생산성과 효율성 개선에 크게 기여한다. 포츈 글로벌 500대 헬스케어 기업 중 한 곳은 C3.ai 재고 최적화 솔루션과 공급망 네트워크 리스크 솔루션을 사용한 후 기존에는 몇 달이 소요되었던 글로벌 공급망 관리 업무를 한달 만에 해결할 수 있게 됐고, 공급망 병목 현상을 해결해 단위 생산성을 300%까지 향상시켰다. 이외에도 제품 리드 타임 예측과, 원재료 투입 최적화를 통해 생산량을 증대시켰다.

동사가 목표하고 있는 시장은 향후 높은 성장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IDC에 따르면, 동사가 제공하는 데이터 통합, PaaS(Platform as a service), 데이터 처리, 애플리케이션 구축 플랫폼 관련 시장 규모는 2019년 420억달러에서 2024년 720억달러로 연평균 1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AI 애플리케이션 시장 규모는 2019년 1070억달러에서 2024년 2270억달러로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사는 지난 12월 뉴욕증권거래소에 공모가 42달러로 상장하였다. 이후 주가는 시장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공모가 대비 약 4배가량인 183달러까지 상승하기도 하였으나, 성장주 조정과 신규 상장 종목 특성상 수급 이슈로 인해 조정받으며 공모가 부근인 50달러 중반선으로 수렴하고 있다. 밸류에이션 부담은 완화된 상황이며 차별화된 솔루션에 기반 한 구조적 성장이 기대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