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익 15.4% '껑충'…2017년 2분기 후 최고 기록
5G·AI/DX·콘텐츠 고른 성장…"디지코 성공적 전환"
B2B·플랫폼 키운 KT, 1분기 영업익 4천400억원 '고공비행'(종합2보)

KT가 1분기 5G 가입자 확대와 플랫폼 사업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약 4년 만에 분기 최고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KT는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천44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5.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는 약 3천900억원으로 예상됐던 시장 전망치를 약 15% 웃도는 결과이자, 2017년 2분기 이후 최대치다.

매출은 6조29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순이익은 3천265억원으로 43.7% 늘었다.

KT는 "AI/DX, 미디어/콘텐츠 등 플랫폼 사업의 가파른 성장세와 더불어 5G, 초고속 인터넷 등 기존 주력 사업의 확대까지 균형 잡힌 실적 개선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업별로 AI/DX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하면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 즉 '디지코'로의 전환을 주도했다.

금융·게임 등 주요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고객사의 수요 증가와 지난해 11월 개설한 용산IDC가 관련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또한 비대면 서비스 이용 확대에 따른 데이터 소비 증가 및 디지털 뉴딜 사업 수주로 기업회선과 기업IT/솔루션을 포함한 전체 기업간거래(B2B) 사업 매출도 2.3% 성장했다.

IPTV는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4천46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5G 가입자 확대에 따라 무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1조7천707억원이었다.

1분기말 기준 5G 가입자는 440만명으로, 후불 휴대전화 가입자의 31%를 차지했다.

KT는 올해 4%로 잡은 무선사업의 서비스매출 증대 목표와 관련해 "5G 대중화로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높은 가입자 비중이 확대되고 여러 부가서비스로 새로운 매출을 발굴할 수 있다.

애초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선전화 매출은 0.3% 줄어들어 감소세가 둔화했다.

업무용 유선전화가 꾸준히 늘고 정액형 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결과로 풀이된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10만명 순증을 기록해 3사 중 가장 많았다.

콘텐츠 그룹사 매출은 T커머스 및 온라인 광고 취급고 증가 등에 따라 12.2% 성장했다.

BC카드는 외국인 여행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국내 매입액이 늘면서 매출이 5.0% 증가했다.

KT에스테이트는 분양 및 호텔 매출 감소로 매출이 41.3% 하락했다.

금융사업에서는 K뱅크가 4월말 기준 수신금액 12조1천억원, 고객수 537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은 올해 3월 모두 완료했다.

총매입주식수는 1천215만주로, 발행주식총수의 4.7%에 해당한다.

KT 재무실장 김영진 전무는 "KT는 '디지코'로의 성공적 전환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시장 기대 수준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유무선 사업에서 안정적 수익을 유지하고, 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국내 최고 수준의 ABC 플랫폼을 필두로 미디어, 금융/커머스, B2B 사업에 집중해 디지털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