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비 52%↑…갤러리아 광교점 자산 유동화에 당기순이익 역대 최대
한화솔루션 1분기 영업이익 2천546억원…"석유화학 부문 호조"(종합)

한화솔루션은 석유화학 부문 호조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보다 52.31% 증가한 2천54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4천4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94% 증가했다.

순이익은 석화사업 호조와 갤러리아 광교점 자산 유동화 영향으로 역대 최대 수준인 3천852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업별로는 기초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케미칼 부문이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미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3% 늘어난 1조2천484억원, 영업이익은 300.6% 증가한 2천548억원을 기록했다.

저가 원료 투입 효과와 함께 국내·외 건축자재와 위생용품, 포장재 등 수요 증가로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제품 가격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첨단소재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8.4% 증가한 2천255억원, 영업이익은 7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증가에 따라 전자소재 사업 실적이 개선됐고, 주요 완성차 업체의 생산 증가로 부품 수요가 회복됐다.

다만 큐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17.8% 감소한 7천447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 149억원이 발생해 적자 전환했다.

1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출하량이 줄었고, 물류비 상승과 주요 원자재(웨이퍼, 은 등)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한화솔루션은 "2분기에도 케미칼 부문은 안정적인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태양광 부문은 원가 압력이 지속되고 있지만, 주요 선진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 증가와 발전소 자산 매각이 진행돼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솔루션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회사의 ESG 경영 전반에 대한 최고의사 결정 기구인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신설을 결정했다.

ESG 위원회는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중장기 정책 수립을 담당하고 회사의 경영 활동이 환경 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저해하지 않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독립적 운영을 위해 ESG 위원회는 사외이사 4인(최만규, 박지형, 서정호, 이한주)으로 구성되고, 위원장은 박지형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맡는다.

한화솔루션은 "ESG 위원회 신설은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라며 "친환경 소재 개발과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