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지수 3249.30

기관·외국인 '쌍끌이 매수'
삼성전자 지수 상승 이끌어
코스피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악재였던 공매도와 금리 인상 공포가 가라앉자 기관과 외국인이 매수에 나선 영향이다.

10일 코스피지수는 1.63% 오른 3249.30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달 20일(3220.70) 기록한 전 고점을 가볍게 넘어섰다. 개인들은 1조원 넘게 팔아치우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기관은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주식을 사들였다.

삼성전자가 모처럼 1.59%(1300원) 오르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1.49%) 현대차(2.46%) 셀트리온(3.19%)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힘을 보탰다. 지난해 증시를 주도한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대표주자인 엔씨소프트(5.78%)를 비롯해 경기민감주인 포스코(2.26%) 등이 지수를 떠받쳤다.

국내에 특별한 호재는 없었다. 지난 주말 발표된 미국 고용지표 악화가 증시에는 호재라면 호재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26만6000개 늘어났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일자리지수가 4개월 연속 상승했지만 목표치(100만 개)에 한참 못 미친 수치였다. 고용 정상화를 위해 미 정부가 돈을 계속 풀 수밖에 없을 것이란 예상에 주식 매력도가 높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미국의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와 금리 인상 우려도 동시에 감소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이를 “미국 고용쇼크가 준 선물”이라고 표현했다.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도 “미국 경기가 일사천리로 살아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고용지표가 나쁘게 나오면서 위험자산인 주식의 기대치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재원/고윤상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