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View
김형래 NH투자증권 연구원
현대차 포니와 빈패스트의 ‘애국 마케팅’

현대차 포니와 빈패스트의 ‘애국 마케팅’

베트남 주식시장은 연초 이후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국가에 포함됐다. 빈그룹의 자동차 업체 빈패스트의 미국 주식시장 상장 소식과 견고한 경기 모멘텀 등이 맞물리면서 VN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 VN지수는 심리적 저항선이었던 1200선을 돌파하며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베트남 주식시장이 다른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국가 주식시장과 달리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유는 베트남이 아세안 지역의 신규 패권국으로 거듭나고 있기 때문이다. 2020년 베트남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3497달러)은 사상 처음으로 필리핀(3372달러)을 제쳤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베트남이 명목 GDP 기준으로 아세안 지역 기존 패권국인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제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트남이 질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베트남 대표 수출 기업을 육성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베트남은 빈패스트를 시작으로 스타 수출기업 육성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빈패스트의 성장은 ‘현대차 성공 스토리’의 베트남판으로 볼 수 있다. 1970년 현대차가 ‘포니’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당시 현대차는 포니가 국산 기술로 만든 최초의 자동차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 애국 마케팅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였다. 현대차는 탄탄한 내수 수요층을 확보한 이후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에콰도르를 시작으로 1986년에는 미국에 자동차를 수출하며 한국을 자동차 수출국 반열에 올렸다. 이후 중국, 미국, 체코, 러시아, 인도 등에 연구단지와 생산단지를 구축하며 글로벌 대표 자동차 기업으로 거듭났다.

2017년 9월 빈그룹은 자국 고유의 자동차를 생산할 빈패스트를 설립했다. 1년 반 만에 베트남 하이퐁 지역에 생산공장을 완공해 2019년 2분기부터 자동차 생산을 시작했다. 애국 마케팅을 바탕으로 외제차 중심이었던 자국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빠르게 높였다. 일부는 자동차 품질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자국 자동차 브랜드를 가지게 됐다는 소식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베트남 토종 자동차 빈패스트, '현대차 포니의 성공'이 보인다

빈패스트는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 3만1500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판매 대수는 현대차, 도요타, 기아, 마쓰다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았다. 빈패스트는 특히 소형 세단(38%), 프리미엄 중형 세단(84%),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93%) 부문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월 24일에는 베트남 최초 전기 양산차인 ‘VF31’을 발표(올 11월 판매 시작)하는 등 신규 시장 진입도 계획 중이다. 현재 빈패스트는 호주와 독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협력사의 도움을 받아 글로벌 자동차 시장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빈패스트는 2022년 미국에서 자동차 판매를 목표로 생산공장을 본격적으로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