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플레·조세정책 등 산적
2% 이상 배당수익株로 방어를
미국 월가에서 인플레이션 가능성, 조 바이든 행정부의 조세정책 등으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자 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경제매체 CNBC는 배당수익률이 2% 이상일 것으로 예상되고 월가 대다수 애널리스트가 매수 등급을 매긴 주식을 선별해 추천주로 제시했다.

CNBC가 ‘올여름 시장 불확실성을 이겨낼 배당주’로 꼽은 리스트에는 필립모리스, 머크, 록히드마틴, 존슨앤드존슨, ADM, 에머슨일렉트릭, 맥도날드, VF코퍼레이션, 이튼, 에어프로덕츠, 퀄컴 등이 포함됐다.

이들 종목 중 예상 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담배 제조회사 필립모리스다. 5.1%에 달한다. 필립모리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담배 판매 금지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최근 주가가 소폭 하락했지만 다시 반등했다. 올 들어 주가 상승률은 17%다.

제약회사 머크는 예상 배당수익률이 3.4%로 두 번째로 높다. CNBC는 머크의 주가가 2019년 말보다 한참 밑돌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전력관리 업체인 이튼과 맥도날드는 월가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종목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애널리스트의 70%가 이 두 종목에 매수 등급을 매겼다. 맥도날드 주가는 올해 9% 올랐고, 이튼은 20% 뛰었다. 맥도날드의 예상 배당수익률은 2.3%, 이튼은 2.2%다.

CNBC는 키뱅크의 분석을 인용해 “미국에서 동일 점포 판매율이 여전히 올라가고 해외시장에서도 선두주자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최근 3개월 동안 주가가 13% 올랐지만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전했다. 키뱅크는 맥도날드의 목표주가를 현재 수준보다 13% 높은 265달러로 제시했다.

설지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