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서울' 효과에 소비회복까지…현대百 1분기 영업익 336%↑(종합)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5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36.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6천832억원으로 52%, 순이익은 558억원으로 133.8% 늘었다.

백화점 부문 매출은 4천974억원, 영업이익은 760억원으로 각각 26.7%, 122.3% 증가했다.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 동대문점과 인천공항점 개장 영향 등으로 169.3% 늘어난 2천153억원을 기록했다.

11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지난해 1분기 영업적자 194억원보다는 줄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부문은 더현대 서울과 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 원 등 신규 점포 개장과 패션 상품군의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