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경력의 감염병 전문가
백신 사업 성과 기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류왕식 전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 영입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류왕식 전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사진)을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의 상임기술위원으로 임명했다고 6일 밝혔다.

류왕식 상임기술위원 영입으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위탁생산 사업의 기술적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류 위원은 1978년 서울대를 졸업하고 1980년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미국 폭스 체이스 암센터 박사 후 연구원, LG생명과학 책임연구원을 거쳐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지난해까지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으로 있었다.

35년간 산업과 학계를 오가며 바이러스 연구에 매진했다. 지난해 4월부터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은 올 하반기 스푸트니크V 시제품 생산을 목표로 백신센터를 준공할 예정이다. 또 싸이티바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백신 생산장비 및 원부자재 조달도 원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 4분기부터 백신사업의 성과를 기대 중이다.

류왕식 상임기술위원은 "백신연구 자문위원으로서 국내 및 해외 기관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그룹의 감염병 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