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상승 등으로 영업손실 5천억원…"시황 개선 염두한 선제적 자본 확충"
삼성중 1분기 적자폭 확대…재무 개선 위해 감자·증자 추진(종합)

삼성중공업이 올해 1분기 잇따른 수주에도 불구하고 원가 상승과 공사손실 충당금 등의 여파로 대규모 적자를 냈다.

다만 최근 조선업 시황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재무 구조 개선과 미래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한 무상 감자와 유상 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5천6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478억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증가했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5천74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3.8% 감소했다.

순손실은 5천359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삼성중공업은 영업이익 적자는 강재 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 상승, 공사손실 충당금과 고정비 부담 증가, 재고자산 드릴십 5척에 대한 평가손실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선업체들은 선주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로 헤비테일 계약(선수금을 적게 받고 인도 대금을 많이 받는 형태의 계약)을 맺는데 이로 인해 수주가 실적에 반영되기까지는 1~2년의 기간이 걸린다.

재작년과 지난해 저유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주 절벽 여파가 이번 실적에 반영됐다는 평가다.

삼성중공업은 수주 급감에 따른 도크 공백을 채우기 위해 긴급 물량 확보 과정에 발생한 공사손실 충당금도 1분기에 설정했다.

여기에 철광석 가격 상승으로 후판 가격 등이 크게 오른 것도 적자 폭을 키웠다.

최근 국내 조선업체들은 국내 철강업체들과의 협상에서 후판 가격을 t당 10만원 이상 인상하는데 합의한 바 있다.

지난해 유럽계 매수처와 매각에 합의했던 드릴십 3척과 관련해 계약금 입금이 지연된 것도 손실을 발생시켰다.

다만 올해 18년 만에 슈퍼사이클이 기대되는 등 조선업 시황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여 상황이 나쁘지만은 않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1분기에만 42척, 51억 달러(5조7천억 원)어치를 수주하며 수주잔고를 2015년 이후 최고 수준인 16조2천억 원까지 늘린 바 있다.

또 올해 수주 목표도 78억 달러에서 91억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들어 일감 부족을 상당 부분 해소했고, 향후 발주와 선가 상승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삼성중 1분기 적자폭 확대…재무 개선 위해 감자·증자 추진(종합)

삼성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해 액면가 감액 방식의 무상 감자와 1조 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3월 말 기준 시재액이 1조2천억 원 규모로, 현금 유동성은 양호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적자 등에 따른 금융권 거래 제약 우려에 대응하고, 추가 수주에 대비한 RG(선수금환급보증) 한도를 확대하기 위해 선제적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실시하는 액면가액 감액 무상 감자는 액면가를 5천원에서 1천원으로 감액해 납입자본금을 낮춰 재무 건전성을 높이는 방법이다.

이 방식은 감자 후 발행주식수의 변동이 없고, 주식 평가 금액이 동일해 주주 입장에서 지분가치가 훼손되지 않는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를 통해 발생한 납입자본금 감액분 2조5천억원을 자본잉여금으로 전환해 자본잠식 우려에서 완전히 벗어난다는 계획이다.

무상 감자는 6월 개최될 임시주총에서 승인 후 진행된다.

유상 증자는 임시주총에서 수권주식수 확대를 의결한 후 세부 계획을 확정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추가 자본 확충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이고 불가피한 선택"이라면서 "확보한 재원은 차세대 친환경 선박 개발과 스마트 야드 구축 등에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