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수익률 5%대…펀드의 절반
‘스마트개미’로 불렸던 개인투자자의 최근 수익률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개인은 주로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매수했지만, 최근 시장은 중소형주 위주의 개별종목 장세가 펼쳐진 탓이다. 개인투자자가 매수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펀드뿐 아니라 벤치마크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 잡던 '스마트개미' 어디로…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초 이후 4월 말까지 개인이 많이 산 주식은 삼성전자(80,100 +2.04%), 삼성전자우, 현대모비스(275,000 -0.72%), SK하이닉스(118,500 +0.85%), 기아(82,600 +0.98%), 현대차(229,000 -0.22%), LG전자(148,500 +0.34%), 삼성SDI(626,000 +3.99%), SK바이오팜(110,500 +2.31%), 네이버(342,500 +1.48%) 등이었다. 대부분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다.

10개 종목의 연초 이후 4월 말까지 평균 상승률은 5.59%로, 코스피지수(9.55%)보다 낮았다.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10.27%)과 비교하면 반토막 수준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폭락장에서 개인이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대거 매수해 큰 수익률을 올린 것과는 대조적이다.

당시 개인의 상당수가 대형 종목에 집중 투자해 펀드매니저를 웃도는 성과를 내면서 공모펀드에서 돈이 대거 빠져나갔다. 하지만 올 들어 대형주보다는 개별종목 장세가 심화되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특히 개인 순매수 10개 종목의 4월 한 달 수익률은 -1.7%로 떨어졌는데,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2.82% 올랐다.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도 평균 2.83%를 기록했다.

‘서학개미’의 성적표도 좋지 않았다. 연초 이후 개인은 미국 시장에서 테슬라, 애플, 팔란티어, TSMC ADR, 유니티소프트웨어, SOXL ETF, 처칠캐피털, ARKK ETF, 아크라이트클린트랜지션, 뱅크오브몬트리올 순으로 주식을 사들였다. 이 역시 이미 시장에서 인기가 높았던 대형주 중심이다.

이들 10개 종목의 연초 이후 4월까지 평균 수익률은 SPAC 종목인 처칠캐피털 급등(110.69%) 덕에 17.68%를 기록하며 S&P500지수(12.03%)보다 높았다. 그러나 처칠캐피털을 제외한 평균 수익률은 7.34%에 그쳐 북미펀드 수익률(10.29%)보다 저조했다. 4월 이후로는 개인과 시장 간 수익률 격차가 더 벌어졌는데, 순매수 10개 종목의 4월 한 달 평균 수익률은 -0.01%로, S&P500지수(5.24%)와 북미펀드(5.7%)에 크게 못 미쳤다.

증권가에선 최근 시장 상황이 변하면서 개인이 시장을 이기기 어려워졌다고 본다. 지난해 폭락장 이후엔 시가총액 상위 종목 위주로 주가가 올랐기 때문에 개인투자자도 친숙한 종목에 집중 투자해 높은 성과를 낼 수 있었지만 개별종목 장세가 오면서 비슷한 방식의 투자가 통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