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효율화 효과…공항 임차료 절감으로 면세점도 흑자"
호텔신라 1분기 영업이익 266억원…흑자 전환(종합)

호텔신라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6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668억원)와 비교해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7천272억원으로 22.9% 감소했다.

순손실은 15억원으로 적자 폭이 작년 1분기 736억원보다 축소됐다.

면세점 사업인 TR 부문 매출은 6천234억원으로 26%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1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호텔·레저 부문 매출은 947억원으로 0.2%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151억원으로 적자 규모가 15.2% 줄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지 않았지만 경영 효율화로 흑자를 냈다"고 말했다.

또 "면세점 부문은 공항 임차료 절감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고, 호텔·레저 부문은 여행 심리가 회복되면서 매출과 적자가 소폭 개선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